둥둥, 제 북 이야기 들어볼래요?
  • 지현구 기자
  • 승인 2017.12.04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호_유혜이 학생(무용전공 1)

저는 한국 무용을 전공해요. 그중 북치는 춤인 오고무와 풍고를 제일 좋아해요. 예전부터 국립극장에서 공연하는 소원이었어요. 하지만 입학 전에는 공연을 많이 해봤죠. 그런데 중앙대에 입학하고 공연을 장소가 국립극장이었어요. 그래서 이날 공연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이날 사용한 북채에 날짜도 적어 놨죠. 무용은 레퍼토리가 많아서 순서를 외우는 조금 힘들어요. 그래도 저는 공연에서 실수를 전혀 하지 않죠.(웃음) 공연을 많이 하다 보면 손이 무를 때가 있어요. 물집이 잡히고 고통스러워요. 공연이 연달아 있을 때는 아프고 힘들지만, 제가 북을 좋아하기 때문에 괜찮아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