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서 연주자의 꿈을 쌓고 있어요
  • 지현구 기자
  • 승인 2017.11.0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마음속에 저장 8호_김강주 학생(관현악전공 3)
사진 지현구 기자
사진 지현구 기자

 

오케스트라 연습실은 입학부터 졸업까지 매주 두 번 이상, 어쩌면 매일 이용해야 하는 공간이에요. 음악학부 관현악 전공만 사용하는 공간이죠. 이곳은 저와 다른 악기를 다루는 많은 친구를 만나는 공간이면서 교수님과 선배들 앞에서 연주해야 하는 긴장되는 장소예요. 그래서 이곳에선 많은 감정이 들어요. 연주는 수정이 불가하기 때문에 더 떨리고 부담되는 것 같아요. 그렇지만 관현악전공 학생들은 대부분 졸업 후에 이러한 환경에서 연주 활동을 하죠. 그렇기 때문에 힘든 점도 많지만 오케스트라 연습실에서 더 열심히 연습하게 된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