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34호 이주의 컷
  • 중대신문
  • 승인 2014.11.2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서울캠에서 열린 구조개편 평가지표 설명회에 참석한 학생은 100명이 채 안됐습니다. 닥친 현실에 비해 학생들의 관심이 저조한 것이죠.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 채 웃고 있는 이 여자에게서 왠지 동질감이 느껴지는 건 왜일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