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특별장학금 형평성 논란
  • 임해인 기자
  • 승인 2020.04.0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사회서 반발 잇따라

“등록금 반환 대안 아냐”

서울캠 총학생회는 지난달 28일 서울캠 중앙운영위원회-교학부총장 및 관련 부처장 간담회 속기록을 발표했다. 해당 간담회에서 대학본부는 재정상 이유로 등록금 반환은 어렵다며 특별장학금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거론된 특별장학금 지급 기준 중 소득분위도 포함돼 있어 학생사회에 논란이 일었다

  학내 공식 커뮤니티 중앙인에는 온라인 강의 시행에 따른 등록금 문제에 관한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소득분위에 따른 특별장학금 차등 지급을 반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글 작성자 차유진 학생(경영학부 1)은 “온라인 강의 연장의 보상 개념으로 특별장학금을 지급한다면 소득 분위가 기준이 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허준구 학생(기계공학부 3)도 “소득분위와 관계없이 전체 학생이 온라인 강의 시행에 따른 피해를 봤다”며 “전공단위 특성이나 수업 방식을 총체적으로 고려한 방안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대학본부는 속기록에 언급된 특별장학금은 등록금 반환의 대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백준기 교학부총장(첨단영상대학원 교수)은 “특별장학금이 등록금 반환요청에 대응하는 정책은 아니다”며 특별장학금은 학생 생계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준기 교학부총장은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특별장학금을 기획했다”며 “소득분위별 지급을 우려하는 학생들의 의견도 알기에 다른 방안도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김교성 기획처장(사회복지학부 교수)도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생계에 곤란을 겪는 학생이 있을 거라 본다”며 “생활지원금 형태의 장학금 지급을 논의하고 있지만 다른 안건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