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은 현실이 된다! 메이커스페이스 개소
  • 김아현 기자
  • 승인 2019.03.11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내 새로운 실습 공간 조성
4차 산업 혁명 제조업에 대응

사진 정준희 기자
사진 정준희 기자

 

지난달 28일 207관(봅스트홀) B101호에 ‘메이커스페이스(Makerspace)’가 개소했다. 메이커스페이스는 여러 기기를 활용해 원하는 사물을 즉석에서 만들어낼 수 있는 작업 공간이다. 박광용 공대학장(화학신소재공학부 교수)은 해당 공간이 아이디어 개발 및 실현을 위한 공간으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중앙대 메이커스페이스는 약 190㎡의 면적으로 과거 공작실로 사용됐던 207관 B101호를 리모델링한 공간이다. 세미나 및 Activity hall과 공작기계실을 활용해 실습수업을 진행하거나 직접 시제품을 제작할 수 있다. 

  또한 해당 공간 개소로 인해 학생들은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 환경을 누릴 수 있게 됐다. 대형 공작 기계와 다른 작업 공간을 분리해 안전사고나 분진 발생을 예방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대 교학지원팀 박상중 직원은 “어수선했던 공작실이 쾌적하게 바뀌었다”며 “학생들도 안전에 유의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메이커스페이스에는 탭 머신, 컴프레셔, 아르곤 용접기 등 대형 공작 기계들이 배치돼 있다. 학생들은 다양한 설비 시설을 이용해 교육 과정에서 습득한 지식을 실제로 구현할 수 있다. 또한 효과적으로 아이디어를 구체화할 수 있도록 3D 프린터, 레이저 커터와 같은 소규모 제작 장비들도 갖춰질 예정이다. 윤준영 학생(기계공학부 3)은 “3D 프린터를 사용해 원하는 물건을 만들 수 있어 기대된다”고 말했다.

  메이커스페이스는 최신 시설과 공학 기구를 제공하여 누구나 쉽게 제작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혁신 플랫폼으로 성장할 예정이다. 박광용 공대학장은 “메이커스페이스가 유용한 장비들로 가득 채워져 더욱 풍성한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많은 학생이 이곳을 활용해서 창의적 아이디어를 구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