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자치의 민주주의는 안녕한가?
  • 중대신문
  • 승인 2017.03.2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핵소추심판청구가 인용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소환 조사에 응하며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아직 많은 일이 남아 있겠지만, 우리가 민주주의를 향한 대단한 한 걸음을 내디디며 진보했다는 사실은 자명하다. 하지만 과연 우리 학내 민주주의는 ‘안녕’한가?
 
  대학본부는 지난 8일 학칙 개정(안)을 기습 발표했다. 학칙 개정의 당사자가 되는 창의ICT공대 학생들과 논의가 빠진 반쪽짜리 학칙 개정(안)이었다. 해당 단위의 정체성이 흐려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들리고 학생들은 커리큘럼에 대한 혼란에 빠졌다. 이웃 학교 역시 마찬가지다. 이웃 학교 학생들은 대학본부의 불통(不通)에 대응하고 학생 자치의 의견을 명확히 보여주기 위해 본관을 점거했다. 
 
  모두 의사소통 구조의 문제였다. 촛불은 승리했지만 학생 자치의 민주주의는 여전히 ‘안녕’하지 못하다. 통보로 귀결되는 기존 대학본부의 소통 방식은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 학생 의견 수렴과 적극적인 협의의 태도. 그것이면 충분하다. 지금 소통 과정으론 같은 문제가 반복될 뿐이다. 
 
  지난호 중대신문은 학생 자치에서의 민주주의를 적극적으로 다뤘다. ‘비민주적 학칙의 현주소’라는 큰 제목을 가진 기사는 단순한 아이콘과 그래프가 인상 깊었다. 가독성이 높았고 동시에 여전히 미약한 학생 주권의 현실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었다. 학칙 개정안, 타대 사례, 대학평의회의 권한, 대학 언론 탄압과 같은 다양한 기사를 통해 학생 자치가 겪고 있는 비민주적인 사태를 꼬집어주었다는 점에서 독자의 문제의식을 고취하는데 큰 몫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
 
  또한 학교 본부가 자행한 언론 탄압을 겪은 ‘서울과기대신문’과 ‘대학신문’에 깊은 연대의 의사를 전한다. ‘안녕’한 민주주의를 향해 큰 획을 긋고 있는 두 대학언론의 행동을 응원하고 지지한다.
 
박지수 학생
사회과학대학 부학생회장
사회복지학부 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