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열시
  • 중대신문
  • 승인 2017.03.2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재 作(철학과 4)
 

새벽 열시 / 이은재 作(철학과 4)

“밤 열 시가 되니 학원에서 학생들이 우르르 쏟아져 나왔어요. 그 친구들은 집에 가면서 꿈 얘길 했죠. 그때 알게 됐어요. 아, 이 아이들의 새벽은 바로 지금이구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