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도전, 고정된 레이아웃의 파괴
  • 중대신문
  • 승인 2016.12.05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신문을 읽으며 항상 느끼는 점은 각 지면마다 레이아웃이 다양하다는 것이다. 입학, 선거, 졸업 등 반복적인 행사를 지면에 구성할 때마다 구조를 재배치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지만 보통의 학보사는 매년 정형화된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게 만든다.
 
  이때 대개는 ‘지면의 배치보단 내용의 충실함에 더 힘을 써야 한다’고 조언한다. 그러나 새로운 레이아웃은 꾸준히 학내신문을 읽는 독자층들에게 평소 무심코 넘겼던 면이라도 다시금 집중할 수 있도록 붙잡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경희대 대학주보는 언제부터인가 ‘1지면 1기사’라는 정형화된 틀을 갖췄다. ‘1지면 1기사’는 한 가지 큰 사안에 대해 독자들에게 충분히 설명해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긴 기사를 읽다가 도중에 지쳐 포기하는 독자들도 다수 발생한다는 단점도 있다.
 
  기사의 다양성을 고려하는 것과 내용의 충실성을 추구하는 것 둘 중 무엇이 옳다고 말할 순 없다. 다만 최근엔 긴 글 보다는 짧은 글로 핵심을 전달할 수 있는 기사를 선호하는 추세다.
 
  그런 면에서 중대신문은 유연하게 지면 구성을 잘 해내고 있다. 지난 1886호 2,3면에 게재된 선거기획은 단순 후보자 인터뷰로 끝낼 수도 있었지만 후속취재를 통해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최대한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만 공약 실현 가능성 판단 중 전임교원 확보율과 같이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려울 수 있는 사안을 짧은 멘트로만 처리한 것이 아쉬웠다. 더불어 1,2문단의 내용을 압축할 수 있는 중간제목을 임의로 만들어 긴 글 중간마다 독자들이 쉬어갈 수 있는 틈을 만들어 준다면 가독성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신문이 될 것이다.
김도엽
대학주보 편집장
경희대 정치외교학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