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모여 짓는 선율의 옷
  • 박지수 기자
  • 승인 2015.11.09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디선가 아름다운 선율이 들려옵니다. 지난 5일 205관(학생회관) 루이스홀에서 클래식 기타 동아리 ‘멜로스(MELOS)’의 합주 연주회 ‘Guitar Concert by melos’가 열렸는데요. 멜로스는 이번 연주회를 통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줬습니다. 올해로 34회를 맞은 이번 연주회는 신입생 연주회와 정기 연주회가 합쳐져 예년보다 큰 규모로 진행됐다고 하는데요. 멜로스 박은주 회장(간호학과 2)은 “클래식 기타는 통기타와는 달리 피아노처럼 한음씩 치는 악기이기 때문에 여럿이 모일 때 더 예쁜 음색을 낸다”고 말했습니다. 각자의 손가락이 모여 하나로 지어내는 음악이 아름답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