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사건이 준 교훈 잊지 말아야
  • 중대신문
  • 승인 2015.11.0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박범훈 전 총장과 박용성 전 이사장에게 검찰의 구형이 내려졌다. 박 전 총장은 징역 7년과 벌금 2억5000만원, 추징금 1억14만원을, 박 전 이사장은 징역 5년을 구형받았다.

  무거운 형량이 구형된 점을 볼 때 검찰은 이들의 혐의를 사실이라고 판단한 듯하다. 박 전 총장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지위를 남용해 비리를 저지른 혐의, 박 전 이사장은 비리의 대가로 뇌물을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안타까운 점은 지난 2일 결심공판에서 박 전 이사장이 보인 태도다. 박 전 이사장은 ‘중앙대 간부들이 한 학교 개혁 조치 중 실정법에 어긋나는 게 있다면 사전에 제대로 챙기지 못한 저희의 책임’이라면서도 ‘어느 개인의 금전적 이익을 위한 게 아니라 중앙대를 일류대학으로 만들겠다는 일념에서 벌어진 일이란 점을 참작해 선처해달라’고 말했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는 것인가.

  중앙대가 이번 사건을 통해 얻은 뼈아픈 교훈이 있다면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 없다는 점이다. 일류대학을 만들겠다는 목적이 그 과정에서 벌어진 비리를 덮어줄 수 없다. 비리로 얼룩진 ‘일류대학’은 빛 좋은 개살구다.

  룰을 지키면서 발전을 도모할 때 진정한 일류대학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중앙대가 자성하고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