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세기를 넘어 백년의 중앙대로
  • 조정호 기자
  • 승인 2014.10.05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8년 10월 23일, 효창운동장에서 중앙대 개교 50주년을 축하하는 체육체전이 열렸습니다. 승당 임영신 여사의 칠순을 축하하는 자리이기도 했던 이 행사엔 중앙대학교 부속 중·고등학교의 학생들도 참여해 1만 8천여 명이 함께한 범중앙인의 축제였죠. 유석만 동문(행정학과 67학번)은“50주년 행사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100주년을 코앞에 두고 있다니 세월이 참 빠르다”고 말했습니다. 세월이 흐름에도 ‘의에 죽고 참에 살자’는 정신은 5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중앙인의 마음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