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07호 기자왈
  • 중대신문
  • 승인 2013.11.2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 분회의 3자 협상에 또 차질이 생겼습니다. 3자 협상은 총무팀-중앙대분회-용역업체 티엔에스를 주체로 하는데요. 티엔에스 측이 입장을 고수하는 바람에 협상이 결렬됐습니다. 이에 대해 A기자는 “분명 삼자협상일텐데 중앙대분회 자리는 사라진 2자 협상 같군”이라고 말합니다. 앞으로의 협의는 어떻게 진행될지, 3면에서 알려드립니다.

○…요즘 캠퍼스는 총학생회 선거로 떠들썩합니다. 이번호 <중대신문>은 총학선거 결과를 미리 점쳐보는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놀랍게도 상당수의 학생들이 총학선거에 관심이 없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B기자는 “후보자들과 선본만 떠들썩한 선거전이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상황, 10,11면에서 다뤄봤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