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낙수
  • 중대신문
  • 승인 2011.10.0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묘한 차이
나는 강씨 너는 황씨
우리는 동시에
강의실에 들어갔는데
나는 지각 너는 출석
           <아영>

○…연행
그들이 대학생을
연행해간다면
대학생은 더욱더
반값등록금을
연행할 것입니다 

           <탁우>

○…축제가 기대되는 이유
김태훈 팝칼럼리스트의 강연
홍대부럽지않은 프리마켓
선남선녀들의 고고장
무엇보다 열정 넘치는 학생들 때문

           <유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