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낙수
  • 중대신문
  • 승인 2011.09.19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여기있어요
나 여기있어요
왜 불을 끄시나요
왜 노래끄시나요
거기 누구없나요
베터리도 없고
나 이제 갇히는 건가요…?
            <유림>

○…뿌연 들숨
흡연자들의 내뿜은 날숨은
비흡연자들의 들숨이 됩니다
            <탁우>

○…부활절
어떤 신의 부활보다
학생들에게 더욱 관심 받는
하루 평균판매량 350개,
왕돈까스의 부활
            <아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