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이물 발견 '렘데시비르', 수입품 없어"
"美서 이물 발견 '렘데시비르', 수입품 없어"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12.0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발표, "유리 입자 발견으로 2개 제조번호 회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미국 길리어드社가 유리 입자가 발견된 ‘베클루리주(렘데시비르)’ 일부 제조번호 제품을 회수했다는 보도와 관련하여 해당 제조번호 제품은 우리나라에 수입되지 않았다고 6일 밝혔다.

업체 발표에 따르면 해당 회수 제품은 미국 내에서 유통되었으며 제조번호는 2141001-1A 및 2141002-1A로 확인되었다.

한편 길리어드는 4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제 주사약인 렘데시비르 약병에서 유리 입자가 발견되어 약병 5만5000개를 리콜 조치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길리어드는 미국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 1만1000명을 치료할 수 있는 분량의 렘데시비르 약병을 회수했다.

길리어드는 성명을 통해 렘데시비르에서 유리 입자가 보인다는 고객 불만이 접수됐고 조사 결과 그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리콜 결정이 내려진 문제의 약병은 지난 10월부터 미국 전역에 배포됐다.

길리어드는 “유리 입자가 함유된 주사제를 투여하면 염증이나 붓기가 발생할 수 있고 심장과 폐 또는 뇌혈관을 막아 뇌졸중을 유발하고 사망에도 이를 수 있다”면서도 아직까지 유리 입자와 관련된 부작용 사례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국내ㆍ외 의약품 안전성 정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국내 영향 여부를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라며 "안전한 의약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