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오랩, 55억원 유상증자 납입 완료…"IPO 본격 시동"
안지오랩, 55억원 유상증자 납입 완료…"IPO 본격 시동"
  • 방수진 기자
  • 승인 2021.12.0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습성 황반변성ㆍ비알콜성 지방간염 등 임상비로 사용

안지오랩이 자금 조달을 통해 현재 진행중인 천연물의약품 임상2상 완료와 항체의약품 개발에 속도를 낸다.

안지오랩은 55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가 납입 완료됐다고 3일 밝혔다. 조달된 자금은 현재 임상 진행 중인 습성 황반변성, 비알콜성 지방간염(NASH), 삼출성 중이염, 치주질환 치료제에 대한 잔여 임상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또 항체치료제의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에 투자함과 동시에 재무안정성 확보도 도모한다.

코스닥 이전 상장에 대한 준비 역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회사는 혈관신생과 관련된 다양한 질환 치료제에 대한 임상 2상 4건이 현재 진행 중이며 임상에 관한 결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주관사와 협의 후 기술성 평가를 진행할 방침이다.

안지오랩은 2020년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 평가기관에서 실시한 기술성평가를 통과했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청구를 하였으나 철회했다. 2020년 12월에 상장 주관사를 NH투자증권에서 대신증권으로 변경했다.

회사는 기존 파이프 라인에 있는 천연물 의약품이 대부분 임상 2상에 진입하면서 자체 보유한 인간 미니항체 라이브러리와 나노바디 라이브러리를 이용해 항체 의약품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신규 파이프 라인이 암 및 감염성 질환 등에 대한 항체 치료제로 바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혈관신생을 억제해 내장지방을 줄이는 건강기능식품 오비엑스(레몬밤추출물 혼합분말)도 식약처 인정을 받고 국내 및 해외에 판매하고 있으며 신규 기능성 소재도 활발히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지오랩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하는 55억 원은 4개 파이프라인 임상 완료 및 항체의약품 개발과 재무 안정 확보에 쓰일 예정"이라며 "내년 상반기에 임상시험이 완료되고 기술성 평가를 시작으로 IPO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