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상하이 포럼’ 참가
휴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상하이 포럼’ 참가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1.10.08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회사 문형진 부사장, 13일 토론 패널로 참여… 메디컬 에스테틱 산업의 미래 제품 혁신 전망도 제시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이 12일~ 13일 이틀간 진행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상하이 포럼 (J.P. Morgan Healthcare Conference, Shanghai Forum)’에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온ㆍ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되는 이번 상하이 포럼은 J.P모건의 중국 진출 100주년을 맞아 마련됐다. 휴젤은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한 우리나라 최초의 기업으로 13일 ‘의료미용학 : 노화, 뷰티&이노베이션(Medical Cosmetology: Ageing, Beauty & Innovation)’을 주제로 진행되는 토론에 참여한다.

이번 토론을 통해 회사 측은 헬스케어 분야 전문가를 비롯해 정부, 공공ㆍ민간기업 경영진 및 규제당국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급속히 발전하는 헬스케어 분야의 전략적 과제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할 예정이다.

토론의 패널로는 휴젤의 의학본부 문형진 부사장이 나선다. 문 본부장은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한 국내 1호 기업 휴젤이 바라보는 한국과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차이점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 후발 주자들을 위해 현지 시장 진출 과정의 사회적ㆍ정책적 어려움, 향후 시장 전략 등에 대해 조언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내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휴젤이 거둔 뛰어난 성과와 성장 동력 등에 대해 소개하고 보툴리눔 톡신, HA필러로 대표되는 메디컬 에스테틱 산업의 미래 제품 혁신에 대한 전망도 제시할 예정이다.

휴젤 관계자는 “국내 보툴리눔 톡신 시장 1위 기업이자, 한국 최초 중국 시장에 진출한 기업으로서 그동안의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포럼의 패널로 참여하게 됐다”며 “포럼을 통해 글로벌 헬스케어, 메디컬 에스테틱 산업의 동반 성장을 위해 휴젤이 쌓아온 다양한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헬스케어 컨퍼런스로, 휴젤은 기업의 성장 가능성과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해에 이어 올해 1월 2년 연속 이 컨퍼런스의 발표자로 참여했다.

휴젤 문형진 부사장이 패널로 참여하는 이번 토론에는 중국 더마 화장품 시장 점유율 1위 업체 Yunnan Botanne Bio-Technology Group과 홍콩 최대 규모의 의료미용 서비스 제공회사 EC Healthcare가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