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난임치료제 '가니레버', 시판 후 안정성 시험 결과 부적합
LG화학 난임치료제 '가니레버', 시판 후 안정성 시험 결과 부적합
  • 방수진 기자
  • 승인 2021.09.17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풍림무약 심부전 치료제 '디에스반정'도 불순물 초과 검출로 회수 조치

난임 치료제 '가니레버'<사진>가 시판 후 안정성 시험결과 부적합해 2개 품목이 회수 조치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엘지화학의 '가니레버프리필드시린지주0.25mg/0.5mL(가니레버ㆍ가니렐릭스아세트산염)'를 회수조치한다고 발표했다. 회수 대상 제조번호는 2018년 9월 제조된 GNR18508와 2019년 10월 제조된 GNR18506이다.

가니레버는 난임치료 과정 중 보조생식술을 위해 과배란 유도(COH)를 받는 여성에서 조기 황체형성호르몬(LH)의 급증을 예방해 난포가 지나치게 빨리 배란되는 것을 막는데 사용된다. 이는 오리지널 MSD의 '오가루트란'의 제네릭 의약품이다. 

또한 식약처는 풍림무약의 본태고혈압 및 심부전 치료제인 '디에스반정80밀리그램'(발사르탄)와 '디에스반정160밀리그램'에 대해 불순물(AZBT) 초과 검출을 이유로 16일 회수 명령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