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메콕스큐어메드, 경구용 항암제 등 공동개발
보령제약-메콕스큐어메드, 경구용 항암제 등 공동개발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1.08.0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구용 혈액암 치료제ㆍ나노항암제 공동사업개발 계약 체결

보령제약(대표 안재현ㆍ이삼수)이 신약개발 전문기업 메콕스큐어메드(대표 이필구)와 ‘공동사업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경구용 항암제와 나노 항암제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메콕스큐어메드에서 개발중인 경구용 혈액암 치료제 ‘멕벤투(Mecbentu)‘와 ‘이중봉입 리포좀(Liposome)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나노항암제에 대한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멕벤투는 혈액암 치료제인 ‘벤다무스틴(Bendamustine)‘를 주사제가 아닌 경구용으로 투여경로를 변경한 신약으로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았다.

기존의 벤다무스틴 주사제는 반감기가 짧아 2일 연속 투여 받아야 하기 때문에 환자들의 입원이 필수적이었던 것과 달리 경구용 벤다무스틴은 단순 알약 복용 방식으로 항암 치료가 가능해 환자 부작용을 줄이고 환자 편의성을 크게 증대시킨 것이 특징이다.

멕벤투와 함께 양사가 공동개발하는 나노항암제는 이중 나노입자에 두가지 이상의 약물을 봉입해 암세포에 전달하는 ‘이중봉입 리포좀(Liposome) 플랫폼‘이 적용된 차세대 항암제다. 입자 자체의 생체 독성이 없을 뿐 아니라 약물 특성이 상이한 물질을 봉입해 함께 전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약물방출 조절과 약물전달 효과가 우수하며 안정성 또한 뛰어난 것이 특징으로 현재 전임상을 앞두고 있다.

2006년 설립한 메콕스큐어메드는 천연물 기반 항암제, 관절염 치료제 ‘보자닉스‘ 등 다양한 파이프라인으로 보유하고 있는 신약개발 전문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메콕스큐어메드 이필구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보령제약이 보유한 글로벌 임상개발 경험과 마케팅 경험을 통해 메콕스큐어메드의 항암제 파이프라인의 신속한 글로벌 상용화를 꽤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히며 “양사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혁신적 신약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령제약 안재현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항암제 시장점유율 1위인 보령제약의 항암제 분야의 역량을 더욱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하며 “LBA(Legacy Brands Acquisition, 특허 만료 후에도 일정 수준의 매출과 시장 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는 의약품 인수)를 비롯해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환자들의 치료 성과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