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키트루다,방광 보존 치료 효과 확인
면역항암제 키트루다,방광 보존 치료 효과 확인
  • 방수진 기자
  • 승인 2021.06.2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MSD,'란셋 온콜로지'서 방광암 단독치료 임상 결과 공개

한국MSD(대표 케빈 피터스)의 항PD-1 면역항암제인 '키트루다(펨브롤리주맙ㆍ사진)'가 BCG-불응 고위험 비근침습성 방광암에서 단독요법 치료 효과를 분석한 'KEYNOTE-057' 2상 임상 연구 결과가 5월 국제학술지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에 게재됐다. 

이 연구는 키트루다가 해당 암종에서 20여년 만에 새로운 치료제이면서 첫 번째 면역항암제로 허가받는 근거가 됐다.

KEYNOTE-057 연구는 방광절제술이 불가능하고 유두종 유무에 상관없이 상피내암을 동반한 BCG-불응, 고위험 비근침습성 방광암 환자 96명을 대상으로 키트루다 단독요법의 치료 효과를 평가한 것이다. 

참여 환자들은 키트루다를 매 3주마다 200mg 정맥투여 받았으며 약물 투여는 질병이 진행되거나 허용 불가한 독성의 발생 전까지 혹은 질병 진행이 없는 경우 최대 24개월까지 진행됐다.

중앙값 36.4개월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키트루다는 3개월 차에 39명의 환자에서 완전관해를 보이며 1차 평가변수인 완전관해율(Complete Response rate, CR rate) 41%를 기록했다. 완전관해 반응지속기간의 중앙값은 16.2개월이었다. 완전관해된 환자 중 18명(46%)은 최소 12개월 이상 치료 효과가 지속됐다. 3등급 또는 4등급의 치료 관련 이상 반응은 13%의 환자에게서 발생했으며, 저나트륨혈증(3%)과 관절통(2%)이 가장 흔하게 나타났다.

연구 결과는 방광을 보존하면서 치료를 이어나갈 수 있는 치료 옵션으로서 키트루다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의미있는 결과다.

비근침성 방광암의 표준 치료로는 경요도 방광종양절제술 후 BCG(Bacillus Calmette-Guerin) 방광 내 주입법이 사용된다. 하지만 해당 치료는 높은 초기반응률에도 불구하고 최대 50%의 환자가 재발하거나 BCG에 반응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경우 근치적 방광절제술을 고려해야 한다. 근치적 방광절제술은 수술 이후 인공방광이나 소변주머니를 통해 소변을 배출해야 하는 등 환자 삶의 질이 떨어질 수 있다. 따라서 근치적 방광절제술이 적합하지 않거나 환자가 거부하는 경우 키트루다의 허가 전까지는 다른 효과적인 치료 대안이 없는 실정이었다.

한국MSD 항암제사업부 김성필 전무는 "키트루다는 근치적 방광절제술 이외에 다른 치료법이 없었던 고위험 비근침습성 방광암 환자를 위한 새로운 치료법으로 방광을 절제하지 않고 치료를 이어나갈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이처럼 새로운 치료법을 필요로 하는 암종에서 환자 삶의 질을 훼손하지 않고 치료할 수 있는 희망을 제시하기 위해 지금도 연구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키트루다는 지난해 1월 미국FDA(식품의약국)으로부터 방광절제술이 불가능하거나 시행을 선택하지 않았으며, 유두종 유무에 상관없이 상피내암을 동반한 BCG-불응 고위험 비근침습성 방광암에서의 치료제로 허가 받으면서 해당 암종에서 최근 20여년 만에 새롭게 승인된 치료제가 됐다. 국내에서는 같은 해 8월 허가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