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산업육성위한 식약처 원주분소 설치를"
"의료기기 산업육성위한 식약처 원주분소 설치를"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5.0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ㆍ원주테크노밸리 기업들, 식약처장 간담회서 요청

식품의약품안전처(김강립 처장)는 5월 7일 국내 의료기기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의료기기 업계에 대한 선제적인 규제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에서 강원ㆍ원주 지역 기관장 및 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의료기기 업체 다수가 모여 있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규제자유 특구로 지정되어 있는 강원ㆍ원주 지역에서 진행되었으며 간담회 주요 내용은 강원ㆍ원주 지역의 ▲의료기기 산업 현황 ▲의료기기 산업 지역 특화 및 전략 산업 추진 사례 ▲지역 기관장들의 애로사항 청취 등이다.

간담회에서 ’강원의료기기산업협회‘와 ’원주상공회의소‘는 강원도에 식약처의 지방청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분소 설치 등을 포함해 강원도 의료기기 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김강립 처장은 “임상시험과 품질관리 등 의료제품에 관한 규제 역량을 지원함으로써 중소기업 중심의 의료기기 산업이 효과적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강립 처장은 “정부와 지자체가 의료기기 산업 지원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을 서로 연결하고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한다면 더 큰 상승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료기기 산업계뿐만 아니라 의료기기 산업 특화를 추진하고 있는 지자체와도 소통의 기회를 자주 만들어 다양한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강립 처장은 이날 간담회 후 원주시 소재 의료기기 무료체험방을 방문해 방역상황이 잘 지켜지는지도 점검했다.

김강립 처장은 “의료기기 체험방 이용자가 대부분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자들이므로 더욱 더 철저한 방역수칙 실천이 필요하다”면서 “마스크 착용, 시설 이용 전ㆍ후 손 소독, 출입자 명부 작성 등의 방역지침을 잘 준수하여 방역관리에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협조를 당부했다.

또 “앞으로도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등에 대한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관리하여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