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blogs〉겨울철 사우나,심혈관질환자들엔 치명적일 수도
〈헬스blogs〉겨울철 사우나,심혈관질환자들엔 치명적일 수도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12.2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속 수분 빠지며 전해질도 함께 배출돼 협심증 등 유발… "음주 후 사우나는 금해야"

연말 연시로 바쁜 요즘,송년회 등으로 과음하고 추운 몸을 녹이기 위해 따뜻한 찜질방이나 사우나를 찾는 사람들이 많다.

사우나를 하면 굳었던 몸이 풀어지면서 긴장이 이완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사우나 속에 오래 있으면 특히 심장에 위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장시간 높은 온도에 노출되면 땀을 통해 몸속의 수분이 빠져나가는데, 이때 전해질도 같이 배출되면서 전해질 이상을 가져올 수 있다.

또한 탈수로 우리 몸의 혈액량이 부족해지면 이를 보상하기 위해 심장이 빨리 뛰게 된다. 이러한 복합적인 상황들이 심장에 부담을 주면서 협심증을 유발하거나, 기존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특히 심근경색을 앓은지 얼마 되지 않았거나,불안정 협심증으로 진단받은 경우엔 더욱 주의해야 한다. 간혹 냉탕과 열탕을 번갈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급격한 온도 변화는 관상동맥에 스트레스를 주게 돼 수축 혹은 경련을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급격한 온도 변화를 가져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미국 하버드의대 연구보고서에서도 심장질환자들은 사우나 전에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해 권고에 따르도록 하고 있다.

특히 협심증, 고혈압, 심장질환 등 심혈관질환자들은 가능한 사우나를 자제해야 한다.

기립성 저혈압이 있거나 전립선비대증 약을 먹는 경우엔 사우나 후 갑자기 일어나면서 저혈압으로 쓰러질 수 있어 낙상이 생기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임도선 단장(고려대 안암병원 순환기내과)은 “사우나 이용을 피하는 것이 좋으나, 필요시 이용 시간은 한 번에 15~20분으로 제한해야 한다"며 "사우나에 들어가기 전에 급격한 체온 변화에 주의하고,물을 충분히 마셔 땀으로 빠져나가는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사진) 교수는 “사우나는 혈관 확장과 혈액순환에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조절되지 않은 고혈압 환자나 부정맥이 있는 환자의 경우 주의해야 하며 특히 음주 후 사우나 이용은 전해질 이상과 탈수가 심해질 수 있어 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