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blogs〉사망원인 4위 'COPD' "천식과 착각말라"
〈헬스blogs〉사망원인 4위 'COPD' "천식과 착각말라"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10.0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에 숨 차거나 가슴서 쌕쌕거리면 COPD 의심… COPD 환자 폐암 발생도 높아"

요즘같은 쾌청하고 맑은 가을 날씨에도 숨쉬기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많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이하 COPD) 환자들이 그렇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COPD는 주요 사망원인 4위 질환이다. 오는 2030년쯤엔 3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될 만큼 위험한 질환으로 경고되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선 많은 환자들이 천식으로 잘못 알고 있고 제대로 된 관리를 받지 못하고 있어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10월10일 폐의 날을 앞두고 COPD의 위험성과 예방법을 알아본다.

◇숨쉬기 힘들고 기침ㆍ가래 있으면 COPD 검사를

COPD는 기도가 좁아지는 대표적인 호흡기질환이다. 기도가 좁아져 숨쉬기가 힘들어지고 만성적인 기침, 가래가 동반된다.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김이형(사진) 교수는 “주로 담배를 피우거나 유해가스 노출, 실내외 대기오염, 폐 감염 등에 의해 기관지와 폐에 만성 염증이 발생하면서 생긴다”며 “그 중에서도 흡연이 가장 대표적인 원인으로 흡연자는 만성 기침이 있거나, 숨이 차거나, 가슴에서 쌕쌕거리는 소리(천명)가 난다면 COPD를 의심해봐야 한다. 비흡연자라도 유사한 증상이 있다면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흡연율과 폐쇄성폐질환 유병률은 비슷한 경향을 보인다.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폐쇄성폐질환 유병률은 2007년 15.3%에서 점차 줄어 2015년 12.3%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국내 흡연율도 최대 27.7%였던 것이 2016년 23.9%까지 감소했다.
 
◇이른 나이 발병하는 천식과 달리 40대 이상서 주로 발병

많은 사람이 증상이 비슷해 COPD를 천식과 혼동한다. 김이형 교수는 “COPD와 천식은 호흡곤란, 천명, 기도폐쇄 등 증상은 유사하지만 발병 시기부터 원인, 임상 경과, 합병증, 치사율, 치료법까지 완전히 다르다”고 말했다. <표 참조>

일반적으로 COPD는 주로 40대 이후에 발병하며, 담배를 많이 피운 사람에게서 자주 나타난다. 서서히 진행되면서 폐 기능이 점진적으로 저하된다. 증상은 야간 혹은 이른 아침에 기침이 심하고 호흡곤란, 천명, 기도폐쇄는 항상 일어난다.

이와 달리 천식은 이른 나이에 발병하고 비흡연자 또는 소량의 흡연자에게서 나타나는 차이가 있다. 보통 간헐적으로 증상이 나타나며 알러지 질환과 연관이 있는 경우가 흔하다.

치료적인 측면에서 보면 COPD엔 기관지 확장제가 가장 중요하고 우선적으로 사용돼야 하지만 천식의 경우는 흡입형 스테로이드가 가장 중요한 치료제이다.

◇급작스런 호흡곤란에 약발 안들으면 '심각'

급작스럽게 호흡곤란이 오고, 기침 및 객담량이 증가하고, 객담의 짙어지면서 기존 사용하는 약에 반응이 없거나 미비한 경우 급성 악화를 의심해야 한다. COPD가 급성 악화해 입원하면 3.3년 뒤 50%가 사망하고, 7.7년 뒤엔 75%가 사망할 정도로 위중하다.

급성 악화 원인으로는 환절기의 호흡기 감염부터 황사, 미세 먼지 등의 공기 오염물질, 폐렴 등 폐질환, 부정맥 등 심장질환 합병증까지 다양하다.

발작이 일어나면 추가적인 기관지 확장제나 항생제, 스테로이드 등 처방해 경과를 지켜보고 나아지지 않을 경우 입원 치료까지 받아야 한다.

◇"금연으로 COPD 경과 변화 가능"꾸준한 운동 도움

COPD를 예방하고 질병의 진행을 억제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금연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 교수는 “금연을 통해 COPD의 경과를 변화시킬 수 있으며 폐기능 감소도 늦출 수 있어 가장 효과적이다. 계속 흡연을 할 경우 급성악화가 자주 발생할 수 있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며 금연의 필요성을 당부했다.

이와 더불어 40대 이후엔 정기적으로 폐기능 검사를 통해 조기진단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폐기능이 50% 이하로 떨어져도 별 증상을 느끼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엔 약제가 발달하면서 조기에 COPD를 진단하면 폐기능의 저하를 막을 수 있어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꾸준한 운동도 필요하다. 폐기능 저하는 운동으로 막을 수 없다. 하지만 꾸준히 운동하면 저하된 폐기능으로도 더 좋은 운동 능력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정기적인 독감 예방접종 및 폐렴구균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COPD로 진단된 환자의 경우 폐암의 발생 빈도가 일반인에 비해 높아 가능하면 폐암 조기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 COPD 자가진단법

1. 기침을 자주 하나
2. 가래를 자주 뱉나
3. 같은 또래 친구보다 숨이 가쁜가
4. 40세 이상인가
5. 담배를 피우나(
이 중 3가지 이상 해당되면 의사와 상담 권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