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용편의성 바꿨더니… 서방형들 성장세 펄펄
복용편의성 바꿨더니… 서방형들 성장세 펄펄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5.07.01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딜라트렌SRㆍ실로스탄CR 고공행진,오리지널 하락세… "하루 2회 복용을 1회로" 약발

복용 편의성에서 오리지널을 앞선 국산 서방형 제제들이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대표적인 서방형 제제인 고혈압치료제 ‘딜라트렌SR'(종근당)과 항혈소판제 ’실로스탄CR'(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올들어 전년 대비 100% 이상 고공행진 중이다. <유비스트 기준>

     왼쪽부터 딜라트렌SR, 실로스탄CR
오리지널 딜라트렌의 서방형으로 2년 전 출시된 딜라트렌SR은 출시 첫해인 2013년 11억, 지난해 40억으로 매출이 껑충 뛰더니 올들어 5월까지 지난해 매출을 돌파했다.

한해 400억대 매출을 기록 중인 오리지널인 딜라트렌은 올들어 전년 대비 10% 이상 매출이 떨어지는 등 하락세다.

프레탈(오츠카)의 주성분인 실로스타졸을 개량한 서방형 제제 실로스탄CR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지난 2013년 11월 출시된 실로스탄CR은 지난해 월평균 약 5억원 매출에서 올들어 매월 8억 넘는 매출을 기록 중이다.

지난 2000년 본격 출시된 프레탈은 300억 매출을 찍은 뒤 뒷걸음질치고 있다.

서방형 제제가 매출 규모에선 뒤처지나 성장세에서 앞선 이유는 약효가 오래 지속되는 것도 매력이나 무엇보다 복용편의성이 뛰어나다는 점이다. 오리지널은 하루 2번 복용하나 서방형 제제는 하루 한 번 복용으로 복용편의성에서 앞서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오리지널보다 약효가 오래 지속되고 복용편의성이 향상된 서방정 제품들의 상승세가 점차 두드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