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불가능 '운동중추 부위 종양' 마비없이 제거 첫 성공
수술 불가능 '운동중추 부위 종양' 마비없이 제거 첫 성공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5.05.1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연구팀, 33명 환자들 대상 뇌수술 합병증없이 수술 개가

국내 연구팀이 신체 운동기능을 관장하는 대뇌 전두엽의 운동중추부위(중심앞이랑) 종양을 신체 마비 등 합병증없이 제거하는 기술을 국내 처음으로 성공했다.

  정천기<왼쪽>ㆍ김영훈 교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ㆍ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김영훈 교수 연구팀은 마취를 통해 환자의 통증을 억제하고 의식이 있는 각성 시 뇌 수술을 통해 팔과 다리 등 신체의 마비 정도를 상시로 체크하며 중심앞이랑에 발생한 종양 등을 성공적으로 절제했다.

연구팀은 33명의 뇌수술을 실시한 결과  10명은 수술 후 합병증이 없었으며, 22명은 마비 증세를 보였다.

마비 증세 환자 중 대부분(17명)은 수술 3개월 내 상태가 호전됐으며 5명만이 지속적인 마비 증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 역시 경미한 마비와 감각 이상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는 수준이었다.

특히 중심앞이랑의 위쪽, 뒤쪽 부위를 절제했을 때 수술 후 마비 발생확률이 유의하게 높다는 사실도 새롭게 밝혀졌다.

중심앞이랑에 종양(병변)이 생기면 반대쪽 팔, 다리, 안면에 마비가 오는 등 운동장애가 생긴다. 종양 제거를 위해선 수술이 필요하나 수술에 따른 중심앞이랑의 손상은 운동장애를 낳는 경우가 많아 수술이 거의 불가능했다.

뇌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대뇌는 수많은 신경세포의 집합인 대뇌피질로 덮여있다. 대뇌피질은 감각, 운동, 언어 등 고차원적 기능을 결정하는 중추로 부위에 따라 기능이 다르다.

대뇌피질 중 전두엽과 두정엽 경계에 위치한 중심앞이랑은 신체의 움직임을 결정한다. 이곳을 전기적으로 자극하면 반대편 신체에서 특정 운동과 관련된 근육이 수축한다.

김영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그간 이뤄지지 못했던 수술을 성공적으로 해냈으며 구체적 수술 부위에 따른 합병증 위험도 최초로 밝혔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같은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미국 신경외과 학술지인 '뉴로서저리(Neurosurgery)'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