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병ㆍ의원 수도권에 절반 집중… 강남구 최다
전국 병ㆍ의원 수도권에 절반 집중… 강남구 최다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5.05.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ㆍ의원들 작년 하루 평균 4.5개씩 늘어… 한방병원 증가세

지난해 병ㆍ의원 등 요양기관들이 하루 평균 4.54개씩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한방병원의 증가세가 확대되고 있는 반면, 요양병원 증가세는 다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ㆍ이하 심평원)은 12일 국민건강보험법령으로 관리되고 있는 2014년 말 기준 우리나라 요양기관(병ㆍ의원 등) 현황 통계를 발표했다.

                            요양기관 종류별 현황 <출처 : 심평원>
2014년 요양기관 수는 총 8만6629개소로 2013년 대비 1658개소(1.95%↑)가 증가했으며 가장 많이 늘어난 종별은 의원으로 33.47%(555개소)를 차지하고 있다. <그래프 참조>

한방병원은 2014년 증가율(8.96%↑)이 2013년 증가율(5.47%↑)보다 3.49% 상승해 증가세가 확대되는 반면 요양병원은 2014년 증가율(8.52%↑)이 2013년 증가율(11.70%↑)보다 3.17% 하락하는 등 증가세가 다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자치별로는 전체 요양기관의 49.72%가 수도권(서울ㆍ경기ㆍ인천)에 집중돼 있으며 요양기관 수가 가장 많은 서울시 강남구(2761개소)는 가장 적은 경상북도 울릉군(10개소)에 비해 약 276배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1개 요양기관 종류 중 6개 종류(병원ㆍ의원ㆍ치과병원ㆍ치과의원ㆍ한의원ㆍ약국)에서 강남구가 요양기관 수 1위를 차지했으며 요양병원은 경남 김해시(28개소), 한방병원은 광주광역시 북구(24개소)가 각각 최다 지역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상북도 울릉군에는 보건기관 및 한의원을 제외한 의원 및 치과의원이 없어 의료혜택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만명당 요양기관 수는 16.88개소이며 기초자치지역 중 최다는 대구 중구 66.74개소, 최소는 부산광역시 강서구 8.92개소로 확인됐다. 

시 지역 평균은 15.16개소로, 군지역 17.57개소 및 구지역 18.52개소는 물론 전체 평균에 다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다 지역 대비 최소 지역의 편차가 시지역은 12.05개소로 군지역 16.62개소 및 구지역 57.85개소보다 오히려 작아 군 및 구 지역에서 지역별 불균형이 더욱 뚜렷한 것으로 보였다.

2014년 요양기관 밀도는 0.86으로 우리나라 면적 1㎢당 요양기관이 0.86개소가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자치지역 중 대구광역시 중구는 1㎢당 요양기관 74.50개소가 분포하고 있어 밀도가 가장 높은 반면 밀도가 가장 낮은 지역은 강원 인제군과 경북 영양군으로 1㎢당 요양기관 0.03개소가 분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