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시력 심할수록 자살 위험 높아져"
"저시력 심할수록 자살 위험 높아져"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5.05.0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2만8919명 역학조사 분석… "안과ㆍ정신과 통합진료 중요"

저시력이 심할수록 자살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성수 교수<왼쪽>와 임형택 교수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시기능개발연구소 김성수ㆍ임형택 교수팀은 19세 이상 성인 남녀 2만8919명의 역학 조사(2008년부터 2012년까지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안과학회가 공동 시행한 국민건강영양조사 안질환 역학조사)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교정시력 0.2 이하인 저시력자들의 자살 시도가 교정시력 1.0 이상보다 3.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저시력자는 자살 생각 비율도 비교군(교정시력 1.0 이상)보다 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는 교정시력을 기준으로 전체 조사 대상을 4그룹(1.0 이상, 0.63∼0.8, 0.25~0.5, 0.2 이하)으로 구분해 비교한 결과로, 저시력자들을 대상으로 국내 처음으로 대규모 집단 분석을 했다고 김 교수팀은 설명했다. 

이같이 저시력자의 자살 위험률이 높아지고 있지만, 자살 생각을 경험한 자 중 치료 등 전문상담을 받은 경우는 10% 미만이었고, 자살 시도자 중에서도 전문상담을 받은 경우가 25% 미만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됨으로써 안과 진료뿐 아니라 정신과에 대한 통합진료가 요구되고 있다.

임형택 교수는 "국내 40세 이상 인구 중 교정시력 0.5 이하의 저시력자 비율이 4.1%로 보고됐는데, 이는 미국이나 다른 아시아 국가들보다 높아 국내 저시력자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성수 교수는 "이번에 시력장애가 상당한 심리적 영향을 미치는 게 확인된 만큼 저시력자의 가족과 주변인들이 관심을 기울이는 게 중요하다"며 "안과 진료뿐 아니라 환자의 정신건강도 배려하는 의료 지원체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안과학회지(British Journal of Ophthalmology) 최근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