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랩셀 '면역세포치료제' 바이오약 개발 정부 지원
녹십자랩셀 '면역세포치료제' 바이오약 개발 정부 지원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4.08.2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십자(대표 조순태)의 제대혈 및 세포치료제 부문 가족사인 녹십자랩셀(대표 박복수)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항암 자연살해세포 치료제인 'MG4101'가 첨단 바이오의약품 개발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선정에 따라 녹십자랩셀은 식약처의 허가 심사자와 맞춤형 협의체를 구성해 'MG4101' 개발에 필요한 지원과 자문을 받게 된다. 이 협의체는 제도적 걸림돌을 해소하는 방향 또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녹십자랩셀 안종성 이사는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는 첨단 바이오약품 중 의료적 중요성과 제품화 성공 가능성 등을 검토해 자사에서 개발 중인 면역세포치료제가 최종 선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MG4101'은 종양 및 감염병 치료를 목적으로 정상인의 말초혈액에서 자연살해세포를 분리 및 증식 배양한 세포치료제다.

자연살해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 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파괴해 암을 막아주는 면역세포를 의미한다.

정상인의 경우 하루 400억개의 세포가 새로 생성된다. 이 중 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변이세포는 약 400개. 통상 체내에 존재하는 자연살해세포가 변이세포를 사멸시키는 역할을 하지만 이를 뛰어넘을 정도로 빠르게 변이세포가 늘어나게 되면 암이 발생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