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문화재단,주한 외국인 대사 초청 '가족 음악회'
유나이티드문화재단,주한 외국인 대사 초청 '가족 음악회'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4.02.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사장 강덕영)은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유나이티드와 함께하는 가족 음악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날 공연에는 20여개국 주한 외국인 대사 부부를 비롯해 2500여명이 공연장을 찾아 객석을 가득 메웠다.

총 2부로 나뉘어 진행된 음악회는 ‘유나이티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3명의 성악가들이 함께하는 공연으로 꾸며졌다.

이날 음악회는 세르비아, 스위스, 우크라이나, 케냐, 폴란드 등 주한 외국인 대사 부부 4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더욱 빛냈다. 지난해 12월에 열렸던 '각국 주한 대사 부부 초청 송년 음악회'에 이어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음악회 공연에 3번째 참석이었다.

강 이사장은 "유나이티드와 함께하는 가족 음악회’가 세계적인 클래식 음악회로 발전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글로벌 문화 활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유나이티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2008년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의 창립과 함께 첫 발을 내디뎠으며, 현재까지 총 150여회의 음악회를 통해 클래식 문화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김봉미 지휘자와 60여명의 음악인으로 구성된 오케스트라는 ‘힐링’과 ‘웰빙’을 모토로, 모두가 함께 즐기는 생활 클래식 문화를 추구하는 민간 문화 사절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