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blogs>설 연휴 구비해야 할 상비약들은…
<헬스blogs>설 연휴 구비해야 할 상비약들은…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4.01.2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 연휴 동안에는 병ㆍ의원, 약국 등이 휴업하는 곳이 많아 응급 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평상 시보다 상비약이 더 필요하다.

주부들은 음식을 조리하는 과정에서 화상, 손 베임 등이 생기기 쉽고 아이들은 과식에 따른 소화기 장애나, 예기치 못한 상처, 발열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에 대비한 상비약을 필수적으로 구비해 둬야 한다.

만일 기존에 구입했던 의약품이 남아있으면 유효기간, 잔량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하며, 연고제의 경우 유통기한(통상 2~3년)이나 용기 훼손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외형에 문제가 없더라도 개봉 후 6개월이 지난 의약품은 세균에 따른 감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상처치료제

명절 음식을 조리하는 과정에서 칼에 베이거나, 화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 가벼운 상처나 1~2도의 일반적인 화상을 입은 때에는 흐르는 찬물에 상처 부위를 씻어낸 후 식물성분이 함유된 상처치료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1~2도의 일반적인 화상이라면 상처치료제를 사용해 감염을 막을 수 있다.

분말 형태의 상처치료제는 진물 또는 출혈이 있는 습성상처, 다친 부위가 넓거나 통증 때문에 연고를 바를 수 없는 상처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상처 부위에 직접 접촉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피부가 예민한 여성들이나 어린이들의 상처에도 적합하다.

◆멀미약

멀미를 한다면 귀성, 귀경길 승차 30분 전에 멀미약을 복용해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특히 어린이는 귀의 평형기관이 성숙하지 못해 쉽게 멀미를 하게 되므로 미리 어린이용 멀미약을 복용하도록 한다. 운전자는 멀미약, 감기약 (항히스타민제가 함유된 코감기약 등), 알러지약 등을 복용할 경우 졸릴 수 있으므로 운전 12시간 전부터는 복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

◆해열진통제

갑작스런 환경 변화, 피로, 스트레스 등으로 체온이 38도 이상 올라가거나 두통, 치통, 생리통 등의 통증이 나타나면 아세트아미노펜 단일 성분의 해열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다만, 숙취에 따른 두통일 경우 간에 무리가 갈 수 있으니 이부프로펜이나 덱시부프로펜 성분의 진통제를 복용하도록 한다.

◆소화제

떡이나 고기, 기름진 음식, 과식 등으로 체하거나 소화가 안돼 답답할 때에는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을 분해하는 소화제를 복용한다. 1~2 끼니를 금식하는 것이 좋으며, 음식을 섭취할 때는 키위, 사과, 배, 매실 등 소화가 잘되는 과일과 죽을 먹는다.

소화불량이나 급체로 두통이 생길 수 있는데, 이럴 때에는 해열진통제만 복용하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니 구별해 약을 복용해야 한다.

◆지사제

명절이나 연휴 중에는 음식물 관리 부주의, 기름진 음식 섭취, 과식 등으로 장염이 자주 발생한다. 가벼운 증상이라면 탈수 증상을 예방하기 위해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설사, 복통의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지사제를 복용한 후 충분한 휴식을 하도록 한다.

한편, 설 명절 연휴기간 동안 영업하는 당번 약국이나 당직 의료기관을 알아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휴일지킴이약국 홈페이지'에서는 휴일과 심야에 운영 중인 약국을 지역별로 검색할 수 있고 '1339 응급의료정보센터'에서는 당직 의료기관과 당번 약국을 조회할 수 있다. <도움말 : 동국제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