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부작용 보고, 4년간 2배↑… 올 10만건 넘어
의약품 부작용 보고, 4년간 2배↑… 올 10만건 넘어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3.10.22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010년 6만건서 올 9월 14만건 보고돼… 안전조치도 폭증

의약품 부작용 보고가 지난 2010년부터 4년간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및 식품의약품안전처(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관련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의약품 부작용 보고 건수가 지난 2010년 6만4143건에서 올 9월 말 14만794건으로 집계됐다.

의약품 부작용 보고 건수는 지난해 9만2615건을 기록했고, 올해에는 8월 이전 처음으로 10만건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 출범한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의 사용상 주의사항 추가 등 안전조치도 부쩍 증가됐다. 지난 2010년 40품목에 불과하던 안전조치가 올 9월 말 현재 540여 품목으로 폭증했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 관계자는 “올해 타이레놀과 락테올, 한국웨일즈제약 사태 등 유난히 굵직굵직한 의약품 안전성 이슈가 터져 소비자들의 부작용 신고가 늘어났고, 지난해부터 본격 운영된 의약품안전관리원의 부작용 모니터링 강화 등으로 이같은 보고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역의약품안전센터 운영 확대를 통해 부작용 수집을 활성화할 방침이고, 의약품안전관리원의 부작용 보고자료에 대한 분석 및 평가 등을 통해 적극적이고 즉각적인 안전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식약처는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를 위한 약사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개정안 주요내용에는 부작용 원인규명, 보상금 지급결정 및 지급, 부담금 징수 기관 선정 등이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