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사용이 목 디스크 유발한다는데
스마트폰 사용이 목 디스크 유발한다는데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2.09.04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정순애 기자] 스마트폰 사용 시 목이 뻐근해지고 팔이 저리는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스마트폰 사용자의 증가는 목과 손목 등 부위의 질환을 호소하는 환자들의 증가로도 이어지고 있다.

사람의 목뼈는 ‘C’자 형태다. 장시간 스마트폰이나 PC를 사용해 오랫동안 고개를 앞으로 내밀어 숙이면 목뼈가 ‘일(ㅡ)’자 형태가 된다.

이 경우 목에 가해지는 무게를 골고루 분산시키지 못하거나 머리 무게를 양쪽 어깨에 분산시키지 못해 목뼈에 무리를 준다. 심하면 목 디스크 증상을 불러올 수 있다.

똑바로 선 뒤 귀의 중간에서부터 아래로 가상의 선을 그렸을 때 어깨 중간이 같은 수직선상에 있어야 올바른 자세다.

이에 대한 예방법은 올바른 자세와 스트레칭이다.

특히 평소 의자에 앉는 자세나 모니터와의 시선, 모니터 화면 밝기 등을 바르게 조절해야 하고, 모니터는 눈 높이와 수평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튼튼병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