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다이어트가 관절 손상 불러온다는데…
무리한 다이어트가 관절 손상 불러온다는데…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2.08.2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정순애 기자] 무리한 다이어트와 과도한 헬스로 평생 건강의 핵심인 관절이 젊은 나이에 무너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여성들은 여름만 되면 늘씬한 몸매에 대한 로망으로 다이어트에 돌입하고 ‘몸짱’ 열풍까지 불면서 남성들도 체중 감량과 근육 만들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정작 외형만 신경 쓰다 보면 속은 부실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 전문가는 과도한 다이어트와 무리한 몸 만들기는 젊은층의 관절 건강을 위협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젊을 때 관리하지 않으면 나이가 들어 관절 질환을 앓을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 20~30대 과도한 다이어트, 50대 골다공증 부른다

뼈건강과 직접 관련 있는 것이 골밀도다. 골밀도는 20~30대 최대로 높아졌다가 이후부터 차츰 감소한다. 때문에 젊을 때 골밀도를 최대로 만들어두지 않으면 이후 골다공증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진다. 특히 여성들은 폐경기 후 급격한 골손실이 일어날 수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낮은 골밀도로 드러나는 대표적 질환이 ‘골다공증’이다. 골다공증은 뼈의 칼슘이 빠져 나가 구멍이 숭숭 생기는 질환이다. 칼슘 섭취가 부족한 경우 뼈 속에 저장된 칼슘을 가져오면서 뼈에 구멍이 생긴다. 흔히 영양 섭취가 부족하거나 한가지 음식만 먹는 ‘원푸드 다이어트’를 하면 골손실에 따른 골다공증의 유병률을 높인다.

2009년 전국 8개 대학병원은 골다공증이 없는 여성 2228명을 대상으로 골밀도를 측정한 결과 20대 골밀도가 1.135g/cm², 30대 1.176g/cm², 40대 1.147g/cm²로 나타났다. 골밀도가 가장 높아야 할 20대가 40대보다 낮은 것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과도한 다이어트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 과도할 헬스에 어깨, 무릎 관절 나간다

헬스는 균형 잡힌 ‘몸 만들기’가 가능하기 때문에 남녀 모두 선호하는 운동 중 하나다. 남성들의 식스팩 열풍만큼 여성들의 11자 복근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그러나 단시간에 격하게 운동하다 보면 자칫 어깨나 무릎 관절에 무리를 줘 관절 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다. 러닝머신을 지나치게 오래하거나 너무 빠른 속도로 달리는 것은 지속적으로 무릎에 충격을 줄 수 있으며 십자인대 파열이나 연골판 손상, 심하면 조기 퇴행성 관절염까지 발병할 수 있다.

헬스 운동 시 상체 운동은 대부분 어깨를 사용한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게 되는데 이 때 잘못된 자세나 무리한 동작은 어깨 손상을 부추기는 원인이 된다. 인대 손상에 따른 염증성 질환인 ‘점액낭염’, 힘줄이 파열되는 ‘회전근개 파열’, 이두박근의 힘줄이 붙어 있는 관절와가 손상되는 ‘관절와순 파열’ 등의 어깨 손상을 입게 된다. 주로 어깨와 팔에 통증이 발생하고 팔의 움직임에 제한을 받게 된다. 이 경우 증상에 따라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를 하지만 통증이 심한 경우 관절내시경수술 등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 무너지는 뼈건강, 내실부터 챙겨라

여름에는 쉽게 지치기 때문에 끼니를 굶거나 무리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런닝머신이나 실내 자전거를 격렬히 타는 등 무조건 달리면 오히려 건강을 해치게 된다.

부작용 없는 다이어트는 비만도에 따라 한 달에 0.5~2kg, 1년에 6~24kg을 빼는 것이 가장 적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포는 지방을 저장하기 위해 크기 변경이 가능한데 크게 만드는 것은 쉽지만 작게 하는 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

또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공복감이 느껴지는 경우 제철 과일을 통해 포만감을 채워주도록 한다. 우유 등 칼슘 함량이 높은 제품도 꾸준히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강한 자외선이 있는 날에는 되도록 야외 운동은 자제토록 하고 비타민 D가 부족하지 않도록 1주일 2~3회 정도 10~20분간 햇빛에 노출하는 것이 좋다. 햇빛에 노출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계란, 버섯, 생선 등의 음식을 통해 섭취하면 된다.

<도움말 : 웰튼병원 송상호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