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냉방병과 감기에 대처하려면
여름철 냉방병과 감기에 대처하려면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2.08.07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정순애 기자] 한여름 기온 상승으로 실내 냉방장치 사용이 급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실내와 밖의 기온 차가 커지거나 찬 음식을 많이 먹어 몸의 환경변화 적응력이 떨어져 의외로 감기에 걸린 사람이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건강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 꼭 알아야 할 냉방병 및 여름 감기의 원인과 예방법을 알아보자.

◇냉방병과 감기의 차이점

‘냉방병’이라 불리는 ‘냉방증후군’은 실내외 기온차에 인체가 적응하지 못해 발생하며 에어컨의 냉각수 속에 있는 ‘레지오넬라균’이라는 ‘세균’이 발생원인이 되기도 한다. 반면 감기는 감기 바이러스 감염으로 생긴다. 일반적으로 감기는 목이 아프고 열이 나며 기침과 콧물이 나는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반면 냉방병은 감기와 비슷한 재채기, 콧물, 두통 증상에서부터 손이나 발, 얼굴이 붓거나, 피로감, 권태감까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몸이 붓는 것은 주위 온도가 내려감에 따라 몸에서 발산되는 열을 막기 위해 혈관이 수축되기 때문이다. 외부로 발산된 열만큼 몸에서는 열을 계속 생산하므로 쉽게 몸이 붓는 것 외에도 졸리고, 권태감을 느끼게 된다. 증상이 심하면 소화불량이나 인후염이 생길 수 있다.

◇냉방병, 감기 오래 가면 폐렴 위험도

감기와 냉방병은 면역력이 약하면 감기 바이러스나 냉방병을 일으키는 세균에 더 쉽게 감염될 수 있다. 이들 질병은 심하거나 오래가면 폐렴까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규칙적인 휴식과 운동으로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실내에서는 냉방기기의 찬 공기가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긴 소매의 덧옷을 입고 에어컨 사용 시 실내와 바깥의 온도 차이를 5~6도 정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냉방병 증상은 대부분 실내의 냉방환경을 개선하면 호전된다. 하지만 별다른 조치없이 방치하면 지속적으로 신체 적응력이 떨어져 냉방병뿐 아니라 감기에도 잘 걸리게 된다.

◇에어컨 사용시 바깥과 실내 온도 차이 크지 않게 주의

냉방병에 따른 두통이나 감기에 따른 열, 두통, 근육통 등에는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의 해열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어린 아이의 경우 찬바람을 많이 쏘이면 몸의 조절 기능이 떨어져 냉방병에 걸리기 쉬울 뿐 아니라 호흡기내에서 불순물을 걸러내는 섬모기능이 저하되기 때문에 유아 열감기에 걸리기도 쉽다. 전문가들은 무더운 날씨에는 아이를 노출시키기보다 에어컨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특히 에어컨을 사용할 때에는 바깥과 실내 온도 차이가 많이 나지 않도록 한다. 에어컨 필터는 2주에 한 번 정도 청소하고 에어컨을 한 시간쯤 가동한 다음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다. 에어컨 사용으로 실내가 건조해질 경우 가습기를 틀어 실내 습도를 40~60% 가량 맞추도록 한다 .

<도움말 : 한국J&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