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요로결석’ 예방ㆍ치료법은
여름철 ‘요로결석’ 예방ㆍ치료법은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2.08.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정순애 기자] 찌는 듯한 더위가 지속되면서 요로결석의 발병 빈도도 높아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태양광선에 자주 노출되는 무더운 여름에는 비타민D 생산이 늘어나면서 칼슘량이 증가한다. 이것이 소변으로 나가면서 결석을 만들어내 요로결석이 많이 발병하게 된다.

요로결석은 신장부터 방광까지 요로계에 결석이 생기는 질병으로 소변량이 적을수록, 산성일수록 결석이 잘 생긴다.

요로결석은 대개 활동량이 많은 20~40대 젊은 연령층에서 잘 발생하며 호르몬으로부터 여성보다 남성이 3배 이상 발생 위험성이 높다.

옆구리나 허리, 아랫배에서 다양한 강도로 통증이 반복되는 특성이 있다.

일부에서는 통증 없이 혈뇨나 배뇨증상(빈뇨, 잔뇨감 등)만을 드러내는 경우도 있다.

흔히 요로결석에는 맥주를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알고 있지만 술은 이뇨작용 후에 탈수를 동반하며 퓨린 성분이 많아져 물을 함께 마셔주지 않으면 오히려 결석이 더 생기기 쉽다. 꾸준한 정기검진과 충분한 수분섭취를 하는 것이 요로결석을 예방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요로결석은 위치와 크기, 형태 및 합병증(수신증 및 신기능 손상) 정도에 따라 치료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비뇨기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가장 중요하다.

요로결석의 치료는 결석 크기와 위치, 환자 상태 등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결석 크기가 0.4cm 이하로 작거나 아래 쪽 요관에 있는 경우라면 물을 섭취해 자연스럽게 배출을 유도할 수 있다. 다만, 결석 크기가 크거나 결석의 크기가 작더라도 통증이 심하거나 상부요로에 위치했을 때, 또 이에 따른 합병증이 있을 때에는 간단한 체외충격파쇄석술 치료법을 통해 치료할 수 있다.

체외충격파쇄석술 치료법은 인체 내 자연적으로 발생한 여러 결석을 충격파를 가해 잘게 부스러뜨리는 1차적 치료방법으로 성공률이 비교적 높은 편인 치료법이다.

시술 시 피부절개 및 마취를 하지 않아 입원이 필요 없고 부작용이 적어 여타 시술법에 비해 안전하므로 노약자도 큰 부담 없이 시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라임비뇨기과 윤현철 원장은 “요로결석은 치료 후에도 5년 내에 50% 환자에서 재발할 수 있어 평소 관리가 중요하다”며 “요로결석은 오랫동안 농축된 소변에서 형성되므로 하루 10잔 이상의 물을 마시고 짠 음식과 단백질의 섭취를 줄이며 증상이 없어도 1년에 한 두 번 정기검진을 받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