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인의 유학생 홍보도우미
  • 천정주 기자
  • 승인 2005.03.28 00:00
  • 호수 157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는 한국땅” 퍼포먼스 ‘눈길’

▲ <사진 : 정세관 기자>
▲ <사진 : 정세관 기자>
지난 21일 외국인 유학생 홍보도우미 33인의 임명식이 본관 3층 국제정보통신문화관에서 내외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3.1운동에 참가한 민족대표의 정신을 이어받고자 선발한 33명의 외국인 홍보도우미들은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 프랑스 등 17개국의 학생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 자리에서 대외협력부측은 “한류열풍이 일시적 문화유행으로 소멸되는 것을 방지하고 지속적으로 확산 정착시키기 위해 외국 유학생을 적극적 유치하는 취지로 마련된 것”이라고 전했다.

행사에 참여한 외국인 홍보도우미들은 해당국가의 전통복을 입고, 각 나라 언어로 제작한 ‘독도는 한국땅’이라는 홍보물로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선발된 홍보도우미들은 한국의 사회·문화·역사·한국어를 집중적으로 교육받아 해외에서 개최되는 유학박람회에 홍보대사로 참여하고, 현지 유학생 상담과 해당국가 인적 네트워크 구축업무까지 담당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