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을 위한 교열 플랫폼 구축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1.11.29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정·교열 서비스 무료 지원해 
12월 초부터 시범 도입

국제처에서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국문 교열 서비스 플랫폼을 출시한다. 해당 서비스는 유학생이 작성한 과제의 한글 맞춤법 교정을 지원하며 12월 초부터 시범 운영된다. 

  이번 플랫폼은 유학생의 수업 이해를 돕기 위해 개발됐다. 신중범 국제교류팀장은 “유학생이 겪는 언어 문제는 강의 만족도와 수업 구성원 간 소통과도 이어진다”며 “개발 중인 사이트에 과제를 의뢰하면 교정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신청 횟수에는 제한이 있으며 학부생을 포함해 대학원생도 이용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는 외부 전문가가 아닌 한국인 학생이 교열을 담당한다. 유학생이 작성한 과제를 사이트에 등록하면 자동으로 문자만 추출하는 시스템이다. 이후 교정을 거쳐 유학생에게 다시 전달된다. 한국인 학생은 전공이 동일한 유학생의 과제를 수정한다. 신중범 팀장은 “교열을 맡은 학생에게 장학금 형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플랫폼에서 교열자와 유학생 간 상호평가도 가능하다. 신중범 팀장은 “양방향 평가를 통해 서비스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며 “향후 모바일 앱을 통한 평가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유학생은 서비스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A학생(응용통계학과 1)은 “과제할 때 한글 맞춤법이 어려웠다”며 “과제 부담을 줄이기 위한 교정이 필요했는데 서비스 개발 소식을 들어 기쁘다”고 답했다. 

  다른 분야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B학생(심리학과 4)은 “유학생들은 언어 문제 외에도 수강신청에서 겪는 어려움이 있다”며 “이를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