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의 순간을 필름에 담다
  • 김수현·남수빈 기자
  • 승인 2021.11.29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름카메라의 모든 과정은 번거로움이 아닌 애정입니다.
정성들인 한 장의 필름 사진은 마음에 오래도록 남아 소중한 기억이 되죠.
이것이 바로 ‘필름카메라의 묘미’ 아닐까요?

원하는 만큼 찍고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요즘 카메라와는 다른 성격을 지닌 ‘필름카메라’. 컷 수가 제한돼 있어 한 장이 더 소중하고, 어떤 사진이 나올지 기다리는 설렘이 있죠. 그렇기에 필름 사진 한 장은 그 자체로 추억이 됩니다. 이는 빠름과 완벽을 추구하는 사회에서 ‘굳이’ 필름카메라를 고수하는 이유기도 하죠. 사진팀이 필름카메라로 캠퍼스를 담아봤습니다. 지선향 기자 hyang@cauon.net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김수현 기자
사진 남수빈 기자
사진 남수빈 기자
사진 남수빈 기자
사진 남수빈 기자
사진 남수빈 기자
사진 남수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