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존, 성장의 가장 큰 버팀목
  • 중대신문
  • 승인 2021.10.04 00: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은 한번이라도 차별을 겪어본 적이 있는가?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은 차별을 경험했을 것이다. 이번 중대신문 제1999호 기사들의 특징은 ‘차별’에 관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라는 글에서는 세대 차이를 다룬다. 세대 간 갈등과 차별은 계속 반복돼왔고, 피할 수 없는 문제이다. 또한 우리 사회의 성장을 저해하는 큰 요인이다. 그 세대 갈등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이 담겨있는 글이었다.  

  안성캠 시설 개선 공사의 아쉬움에 대한 기사도 눈에 띄었다. 양캠 차별에 관련된 문제 또한 끊임없이 제기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학교 측에서뿐만 아니라, 우리 학생들의 인식과 태도 또한 중요한 해결책으로 남겨져 있다. 다음으로 ‘더 이상 희생을 강요하지 말아주세요’ 라는 글 또한 각자 다른 상황 속에 처해있는 자영업자들에게 획일화된 거리두기 방침이 차별로 다가왔음을 이야기하고 있다. 

  차별은 성장의 가장 큰 걸림돌이다. 우리는 많은 부분에서 차별을 겪고, 어쩌면 우리들 또한 차별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 중대신문 제1999호를 읽고 더욱 차별이 얼마나 가까이에 있는지를 느낄 수 있었다. 때문에 공존은 가장 중요한 성장의 키워드이다. 다양한 잣대들로 사람들을 나누고 다르게 대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들 또한 하나의 사회 구성원으로 받아들일 필요가 있는 것이다. 나와 다른 존재가 아닌 함께 성장하는 존재로 받아들일 때에 우리는 비로소 성장할 수 있다.

서진영 학생
경영학부 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준영 2021-10-17 23:43:38
차별과 성장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해보게 되는 논고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학우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