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을 거닐던 백작, 이봉구
  • 장준환 기자
  • 승인 2020.11.30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뜻한 집에 누워서 책을 펼치는 계절, 겨울이 왔네요. 이번 학기 사진부는 양캠이 위치한 지역의 문학가를 찾았습니다. 2번째 인물은 오랜 기간 명동을 지켜온 ‘명동백작’ 이봉구 작가입니다. 서울미래유산으로 뽑힌 『그리운 이름 따라-명동 20년』을 집필한 작가기도 하죠. 문화와 예술이 넘치던 명동을어떻게 작품으로 녹여냈는지 함께 나들이를 떠나볼까요?

 

 

일제강점기에 영화·연극을 상연하던 ‘명치좌(明治座)’의 모습. (사진출처:위키백과)
문화체육관광부는 매각후 사무실로 사용되던 건물을 재매입해 명치좌 시절 모습으로 복원했다. 현재는 ‘명동예술극장’으로 재탄생해 다양한 연극과 공연이 상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