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만 가득하지만….
  • 김준환 기자
  • 승인 2020.11.16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덧 올해 가을도 점차 사라져갑니다. 홀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벤치와 그 위에 누워있는 빗자루는 캠퍼스에 쓸쓸함을 더합니다. 축구장에는 축구공 대신 낙엽만 굴러다니네요. 이번 겨울이 지나고 생기 가득한 중앙대의 봄이 돌아오기를 기대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