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갖춰야할 기본 교양
  • 중대신문
  • 승인 2020.09.14 0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시민의식 교육을 필수교양으로 지정해야 한다. 그나마 지금 있는 인권·시민의식 관련 강의조차 선택 교양으로 개설된 상황. 전공 관련성이 높거나 개인 관심이 높지 않으면 굳이 강의를 듣지 않아도 되는 구조다. 관심 있는 개인이 찾아 듣는 게 아니라 모르고 있던 학생들도 당연한 ‘권리’로서 인권·시민의식을 배울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대학은 고등교육기관으로서 학생이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하지만 대학이 취업학원처럼 바뀌어 버렸고 대학 교육마저 민주시민으로서 역량보다는 지식과 효율성 위주 교육에 매몰돼 있다. 대학 초기 올바른 인식과 가치관을 형성하고 민주 시민으로서 의식을 함양하기 위해서 인권·시민의식 교육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중앙대 교육이념도 ‘사회정의를 구현하고 나아가 국가와 인류공영에 기여하는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다. 인권·시민의식 교육은 나와 다른 상황, 환경에 놓인 사회구성원들에 대해 공감하고 관심을 가질 기회를 제공한다. 이는 다른 배경을 가진 사람들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개인적·국가적 소통을 넘어 전 인류가 공존할 수 있는 지구적 시민의식의 밑거름이 된다.

  성별, 장애, 신분, 인종, 환경, 새터민, 미디어, 정치 등 ‘21세기 시민’에게 필요한 다양한 분야를 포함하는 풍부한 커리큘럼이 필요하다. 인권침해사례, 환경오염사례 등 문제 상황을 체험해 내 주위에서 일어나는 문제라는 점을 인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토론으로 서로의 의견 차이를 나누는 과정을 통해 다양성을 인정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인권·시민의식은 기본 교양이 됐다. 이제는 필수교양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