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家長)의 손’
  • 중대신문
  • 승인 2020.09.07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부턴가 부모님의 모습을 앵글에 담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사진 속 늘어가는 주름살과 야위어가는 어깨를 바라보면 마음 한편이 아려옵니다. 문득 사진으로 담아본 아버지의 손은 고된 인테리어 일로 상처 나고 성할 날이 없습니다. 두 아들을 키워내며 투박하고 거칠어진 손이지만, 저에게 있어 세상 그 어떤 손보다 따뜻하고 부드러운 손입니다.

윤대일 학생作 (사진전공 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