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캠 총학, 사퇴사유 공지서 전후잘못 생략해
  • 박준 기자
  • 승인 2020.06.08 00: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담패설 및 성적 발언 방관

당사자, “합의 내용과 달라”

지난 3일 서울캠 확대운영위원회(확운위)서 부총학생회장(부총) 사퇴사유가 밝혀졌다. 사유는 음담패설과 타인의 성적 발언·조롱 방관이었다. 총학생회(총학)는 당사자와 합의 후 입장을 밝히게 됐다며 후속조치를 공언했지만 당사자 A학생은 합의와 다르게 사퇴사유가 밝혀졌다고 지적한다.

  확운위서 서울캠 이인재 총학생회장(전자전기공학부 4)은 “부총 자질이 부족하다 판단해 사퇴를 결정했다”며 “총학 내부의 악의적 루머를 막기 위해 공지했지만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또한 “당사자가 그간 사퇴사유 공개를 원치 않아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며 “사건 해결 과정서 당사자 의견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당사자는 이번 총학의 소명을 포함해 전후 대처에서 자신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A학생은 “사건 초기 부총 사퇴를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며 “총학생회장과 국장·위원장단은 부총의 잘못을 인지했음에도 제대로 조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총학 내부서 루머가 퍼지고 학내 커뮤니티에도 관련 내용이 오를 때, A학생은 “총학생회장에게 루머 차단을 위한 도움을 요청했으나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총학 내부 공지에는 오해 소지가 있었다”며 “공지문 중 ‘사퇴사유를 투명하게 밝히는 데 동의한다’는 국장·위원장단 의사도 전달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총학은 확운위를 앞둔 지난 1일 성평등위원장을 통해 사퇴사유 공개 의사를 A학생에게 물었다. A학생은 자신의 의사 반영을 전제로 사퇴사유 공개에 합의했다. 그러나 그는 “총학과 총학생회장의 전후 잘못이 간단하게 기술됐다”며 “입장문 수정을 요구했고 반영하겠다는 답변을 받았지만 실제 확운위서는 반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 선택이 중요하다고 말했지만 정작 내 선택은 존중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ㄷㄴ디 2020-06-08 16:05:58
나라가 망하는 이유가 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