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은 예측 가능해야 한다
  • 중대신문
  • 승인 2020.05.17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3일 ‘1학기 전면 비대면 수업 결정에 따른 안내’ 공지가 나왔다. 이 에 따르면 기말고사는 대면시험이 원칙이다. 그러나 구체적인 사안에는 모호한 표현뿐이었다. 지방 거주 학생을 위해 시험 기간 생활관 지원을 검토하겠다거나 해외 거주 중인 외국인 유학생 응시 방법을 추후 공지하겠다는 식이었다. 이러한 공지의 가장 큰 문제는 학생이 미래를 예측해 계획을 세울 수 없다는 점이다. 대학본부와 학생 사이 정보 교류의 공백을 메워야 한다.

  지방에 거주하는 A학생 입장을 가정해보자. 시험기간 동안 생활관에 머무를 수 있는지 확신할 수 없다. 수용 여부 및 입관 기준 안내 공지가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동 수단과 숙소를 마련해야 하는지 파악하기 힘들다. 수강하고 있는 과목이 여러 단대에 걸쳐 있는 경우 문제가 더 심각하다.

  중대신문 인터뷰에서 백준기 교학부총장은 “생활관 입관 세부 방침을 고려 중”이라며 “입관 기준은 ‘거리’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만약 A학생이 이러한 사실을 안다면 입관 가능성을 예측해 그에 따른 계획을 마련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논의 상황을 공유해 장애학생, 해외 거주 유학생, 자가격리 중인 학생들이 기말고사를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줘야 한다.

  재난 상황에서 학사 행정의 확정이 어려운 점은 인정한다. 명쾌한 해답 제시는 무리일지라도 학내구성원에게 어느 정도의 방향은 제시해야 한다. 대학본부는 현재 논의 상황을 공유하고 방향성을 제시하라. 대면이 원칙이라 공지했다면 대면 시험 시행의 골격을 알려주는 것이 혼란을 줄이는 길이다. 학내구성원에게 논의 단계와 상황을 안내해 불확실성을 줄여야 한다.
기말고사까지 36일 남았다. 더는 늦지 않아야 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예측 불가능할지라도 대학 ‘행정’은 예측 가능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