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고사 부정행위 논란 일어, 기말고사 향방은?
  • 김유진 기자
  • 승인 2020.05.17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정행위 대책 마련예정
“기말고사 변동 가능해” 

최근 학내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에 온라인 중간고사 부정행위 목격 글이 연이어 게재됐다. 이는 기말고사 대면 여부까지 논의가 이어져 학생들 간 혼란이 가중됐다. 

  학생들은 학내 커뮤니티 게시글을 통해 ▲열린게시판을 활용한 시험 방식으로 인한 답안 열람 가능성 ▲문제 풀이 사이트에 시험문제 공유 ▲시험 도중 단체채팅방에 답안 관련 글 전송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표은경 학생(간호학과 1)은 “부정행위 여부를 판단할 방법이 없으니 답답하다”고 말했다. 박병주 학생(건축학부 2)은 “부정행위 사례를 주변에서 들은 적 있다”며 “온라인시험이 이례적인 일인 만큼 대학본부 차원에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대학본부는 온라인시험 부정행위자에 대해 기존 방침대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학사팀 이주호 팀장은 “시험 응시 방식과 관계없이 기존 방침으로 부정행위의 경중을 판단해 처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백준기 교학부총장(첨단영상대학원 교수)은 “전례 없는 상황인 만큼 부정행위 관련 조치를 추가로 논의할 계획”이라며 “부정행위 사례를 조사하고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부정행위 우려에 따라 기말고사 실시 방식을 두고 학생들의 의견은 나뉘었다. 일각에서는 시험 객관성 확보를 위해 기말고사를 대면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A학생은 “대면시험이 개인의 학습 척도를 측정하기 가장 적합하다”고 말했다. 반면에 비대면 기말고사를 요구하는 여론도 일었다. 박병주 학생은 “아직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안정되지 않은 시점에서 대면시험 진행은 무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대학본부는 기말고사 대면 실시 원칙을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지방 거주 학생의 체류 문제가 불거졌다. 지방 거주 학생의 경우 최대 3주간 진행되는 시험 기간 동안 체류할 장소가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B학생은 “지방에 거주하는 학생으로서 대면시험 실시에 부담을 느낀다”며 “기존에 공지한 시험 기간 생활관 제공 방안을 대학본부가 이른 시일 내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백준기 교학부총장은 “안전수칙에 따라 1인 1실을 제공해야 하므로 시험 기간 내 생활관 지원이 일정 부분 힘들 수 있다”며 “멀리 사는 지역 학생을 우선 배정하는 등 세부 방안을 마련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말고사 기간 내 생활관 입관 희망 학생 전수조사는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해외 거주 학생의 시험 응시 여부 문제도 제기됐다. 입국이 불가능한 해외 거주 학생은 대면시험 응시가 어렵다. 이에 대학본부는 입국이 불가능한 학생을 포함해 대면시험 응시가 어려운 합당한 이유가 있는 학생의 경우 비대면 시험을 병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기말고사 시험 일정 공지는 단대별 시험 시간표 조정이 끝나는 대로 예년과 비슷한 시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