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잔 밑 아이들
  • 박재현 기자
  • 승인 2020.03.3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학대와 친권

 

 

아이를 보호하고 양육할 의무가 있는 친권자.

그러나 친권자가 가해자가 되는 순간 아이들은 그늘에 가려지게 됩니다.

중대신문 다큐멘터리 '소담소담' 두 번째 이야기는 '아동학대와 친권'입니다.

 

기획 · 제작ㅣ중대신문 뉴미디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