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이런 일이 없길 바라며
  • 김정훈 기자
  • 승인 2019.12.0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6일 광화문광장


오는 10일은 고(故) 김용균씨(24)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숨진 지 1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그가 떠난 후 근로자의 안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죠. 다음달이면 전부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이 시행됩니다. 「산업안전보건법」을 통해 퇴근하지 못한 노동자가 없는 안전한 사회를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