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집중관리 들어간다
  • 박수정 기자
  • 승인 2019.12.02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흑석재개발지구 주변 지정
이번 달까지 주민의견 수렴해

지난달 28일 서울시가 동작구·금천구·영등포구 내 전국최초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미세먼지 안심구역)’을 선정했다. 해당 지역에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시설 설치 및 관리·지원 방안이 확대될 예정이다.

  미세먼지 안심구역은 어린이·영유아·노인·임산부·호흡기질환자·심장질환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건강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하기 위한 안심구역을 말한다. 서울시는 동작구 및 금천구와 영등포구를 미세먼지 안심구역으로 선정했다. 미세먼지 또는 초미세먼지의 연간 평균 농도가 환경기준을 초과하는 지역,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이 집중된 지역 등이 미세먼지 안심구역으로 지정된다.

  주민들은 활발한 사업홍보를 원한다는 반응이다. 한승민 학생(건국대 사회환경공학부)은 “사업 진행 시 실제로 어떤 효과가 있는지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홍보가 활발히 진행돼 주민 체감이 잘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동작구는 현재 재개발사업이 진행되는 흑석재정비촉진지구 인근 서달로 및 흑석한강로 일대 0.7km구간이 미세먼지 안심구역으로 선정됐다. 해당 구역은 공사 중 발생하는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에 인접한 분지형 주거지다. 미세먼지 안심구역에는 어린이집, 노인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도 총 25개소 포함됐고 중앙대병원 및 흑석동 주민센터도 위치해있다.

  비산먼지는 일정한 배출구를 거치지 않고 공사 중에 대기로 직접 배출돼 미세먼지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 서울시청 대기정책팀 이영미 팀장은 “현장실사 및 서면자료 평가 결과 해당 지역에 재개발 사업 특성상 비산먼지가 많이 발생할 수 있다”며 “미세먼지 안심구역 지정으로 엄격히 관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세먼지 안심구역 지정은 전국최초로 시행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으로 ▲건물 내 환기시스템 설치 ▲미세먼지 쉼터 조성 ▲대형공사장 IoT모니터링 시스템 시행 등이 진행된다. 특히 어린이집 입구에 창호부착형 환기시스템 등을 마련해 취약계층 건강을 보호한다. 이영미 팀장은 “현재 어떤 사업을 진행할지 자치구와 주민 의견을 받고 있다”며 “지역 별 특성, 주민의견수렴 등을 통해 최종계획안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세먼지 안심구역 관리 사업은 내년 1월부터 1년간 시행된다. 이영미 팀장은 “지원관리 계획안이 이번달 안에 완료된다”며 “사업에 해당 계획안을 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