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과거사, 잊지 않겠습니다
  • 김아현
  • 승인 2019.11.04 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30일 대법원은 전범기업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고 최종 판결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기업은 판결을 외면한 채 현재까지 배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로부터 1년이 흐른 지난달 30일, 일본 정부를 향한 인정과 사죄 촉구의 목소리가 구 주한 일본 대사관 앞을 가득 채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